메뉴 건너뛰기

자유게시판

밥집아줌마

김보미 2019.06.13 10:09 조회 수 : 5

9Yg85cj.jpg

 

바쁜 일상 -

바쁜 일상과 모자른 시간

이속에서의 여유는 그 무엇과도

바꿀수도 바꿔서도 안되는

것 이라는것을 잊고 살았습니다

 

꼭 기억해야 할 것은 잊고

정작 잊어야 할 것은

내 머리속 내 가슴속에서 지워지지

않고 남아있었습니다.

 

세상을 온통 푸르게

만들어 주는 가을하늘을

잠시 잊고 살았습니다.

 

점심때면 어김없이

찾아가는 밥집아줌마의

넉넉한 웃음을

잠시 잊고 살았습니다.

 

아침에 일어나

촉촉히 입술을

적셔주는 모닝커피를

잠시 잊고 살았습니다.

 

잠시 잊고 살았습니다.

바쁜 일상과 시간에 얽매여

잠시 잊고있었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글 등록전 필독] 이 자유게시판은 비회원도 자유롭게 글쓰기가 가능하며, 관리자의 댓글이 반드시 필요한 질문이나 의견인 경우 보노보노닷컴™ 블로그의 '자유댓글'에 글을 남기시면 더욱 빠른 답변을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천연바보™ 2018.10.28 58
92 간단한 전화 한통 김보미 2019.07.24 3
91 노을 소리 김보미 2019.07.03 4
90 빛나게 할 당신 김보미 2019.06.20 2
» 밥집아줌마 김보미 2019.06.13 5
88 바다의 노래 김보미 2019.06.07 16
87 아빠 담배피게 불 좀.jpg 철인뼈다귀 2019.05.31 221
86 [퍼옴] 성냥 한개를 움직여서 수식을 완성하시오. 막차안에서 2019.05.30 4
85 기사잡네그랴 이구역열혈맘 2019.05.29 2
84 여대생 치맛속 `찰칵` 딱 걸린 현직 경찰 무꼬무꼬 2019.05.28 5
83 정우성이 폐기처분 하고 싶다고 밝힌 자료 어린왕자 2019.05.27 3
82 빗물이 만들어준 친환경 대포차 구름버스 2019.05.24 3
81 누나가 있어야 하는 이유 명랑만화 2019.05.23 3
80 레몬 먹은 개 표정 이태리구두쇠의 2019.05.22 4
79 빨대 미술 밀양댁 2019.05.21 5
78 부셔버리겠다ㅊㅊ 지극히개인 2019.05.20 4
77 12살 낚시 천재 나무향 2019.05.17 3
76 어이쿠 ㅠㅠ 보자보자 2019.05.16 2
75 GS25 컵라면 매출 순위 여름여자 2019.05.15 4
74 시린 가슴까지 김보미 2019.05.14 2
73 밀지 못하게 하는 친구 김보미 2019.04.19 5